관광지
산/강/계곡
문화/유적
박물관/전시관
사찰
마을여행
지리산옛마을

이전

다음

임시
  • thum0
  • thum1
  • thum2
  • thum3
장터목대피소
지리산 정상인 천왕봉에 최단 거리에 위치한 대피소라 항상 많은 탐방객이 찾는다.
vod

이용안내

  • 스크랩
  • 트위터
  • 페이스북
일반정보
문 의 처010-2883-1750
소 재 지경상남도 산청군 시천면 지리산대로 320-103
이용시간-
쉬 는 날 
입 장 료대피소 사용 요금은 비수기 7,000원, 성수기 8,000원이다. 성수기는 봄(4.1~5.31), 여름(7.1~8.31), 가을(10.1~11.30)마다 두 달씩이다. 비수기는 성수기를 제외한 기간을 말한다. 모포 유료 대여.
홈페이지 
지도정보전체보기

상세소개
이용안내
주변정보
  • 프린트하기
천왕봉 일출 보려면 여기서 자고 올라가요!
장터목은 지리산을 찾는 탐방객들이 최고봉인 천왕봉을 오르기 위해 거쳐야하는 기점으로 많이 이용된다.
이미지1 이미지2 이미지3
지리산 동부의 장터목은 제석봉(1,806m)과 연하봉(1,730m) 사이의 형성된 널찍한 안부다. 이곳은 산청과 함양·남원 산간 주민들이 장을 펼쳤던 고갯마루다. 현재 장터목은 지리산을 찾는 탐방객들이 최고봉인 천왕봉을 오르기 위해 거쳐야하는 기점으로 많이 이용된다.
이곳에는 지리산국립공원관리공단에서 운영하는 장터목대피소가 세워져 있다. 이곳은 지리산 정상인 천왕봉에 최단 거리에 위치한 대피소라 항상 많은 탐방객이 찾는다. 이들은 대부분 천왕봉 일출을 감상하려는 탐방객들이다. 장터목대피소에서 제석봉, 통천문 지나 천왕봉에 오르는 데 1시간 30분 정도 걸린다.
대피실은 총 140여 명을 수용할 수 있다. 제석봉실은 1층 25명, 2층 25명이고, 연하봉실은 1층 20명, 2층 21명이다. 각 대피실은 복층 구조로서 자연친화적인 목재로 마감했다. 모든 대피실이 난방 가능하고, 소화기·방화수를 비치했다. 천왕봉실 휴식공간에는 시를 감상할 수 있는 시집도 비치돼 있고, 남녀 공용 탈의실도 갖춰져 있다.
매점에서는 햇반, 라면, 음료수, 가스, 생수, 스낵 등 판매한다. 담배, 술, 컵라면은 판매하지 않는다. 대피소 1층에 위치한 취사장에서 취사 가능하다.
이외에도 야외에는 벤치 산행 중 식수를 보충할 수 있는 음수대 등이 갖춰져 있다. 화장실은 대피소를 뒤를 돌아 백무동 방향에 위치한다.
대피소 사용 요금은 비수기 7,000원, 성수기 8,000원이다. 성수기는 봄(4.1~5.31), 여름(7.1~8.31), 가을(10.1~11.30)마다 두 달씩이다. 비수기는 성수기를 제외한 기간을 말한다. 모포 유료 대여.

장터목대피소 예약 방법
대피소 예약은 시설 이용일로부터 15일 전 오전 10시 정각부터 1일 전 오전 10시까지 국립공원관리공단 홈페이지를 통해서만 가능하다. 신청자 1인당 하루 4명까지만 할 수 있으며, 전화나 당일 현장방문 예약은 받지 않는다. 오직 인터넷을 통한 선착순 예약만 가능하다. 예약신청 후 12시간 이내에 상세 결제 정보를 입력하고 결제를 해야 정상적으로 예약이 완료된다.
예약 대기자는 기존 예약의 변경 및 취소 등으로 생기는 잔여석에 대한 인터넷 상의 우선순위를 의미하며, 현장에서의 우선권은 없다. 잔여석이 생기면 예약자로 자동 전환되며 당사자에게 확인문자(SMS)를 발송한다.
대피소 예약 후, 사용 당일 현장(대피소)에서 이용 확인 등록을 해야만 대피소를 이용할 수 있다. 등록 시에는 예약자와 동행자의 신분증을 반드시 지참해야 한다.
하절기(5~9월)에는 18시부터 입실 가능, 19시까지 미등록 시 자동 취소된다. 동절기(10월~4월)에는 17시부터 입실가능, 18시까지 미등록 시 자동 취소된다. 따라서 대피소 등록 마감 시간과 각 탐방로별 통제 시간을 고려하여 알맞은 산행계획을 세워야 대피소 이용하는 데 차질이 없다.
지리산 100배 즐기기
맛있는 여행 즐기기 맛있는 여행 즐기기 버섯약초전골
맛있는 여행 즐기기 맛있는 여행 즐기기 산청곶감
맛있는 여행 즐기기 [1박2일코스] "거림코스"
  • 거리 : 16.5km
  • 예상시간 : 11시간
  • 난이도 : 중
체험여행
휴식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