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지
산/강/계곡
문화/유적
박물관/전시관
사찰
마을여행
지리산옛마을

이전

다음

임시
  • thum0
  • thum1
  • thum2
  • thum3
수열비
조선시대 장수지방 화평마을에 살았던 양사무(梁思無)의 부인 해주오씨를 기리는 석비로 수열평 마을에 자리하고 있다.
vod

이용안내

  • 스크랩
  • 트위터
  • 페이스북
일반정보
문 의 처063-350-2679
소 재 지전북 장수군 계남면 화음리935-4
이용시간-
쉬 는 날 
입 장 료무료
홈페이지 
지도정보전체보기

상세소개
이용안내
주변정보
  • 프린트하기
오씨 부인이라는 여인의 절개를 기리는 비
조선시대 장수지방 화평마을에 살았던 양사무(梁思無)의 부인 해주오씨를 기리는 석비로 수열평 마을에 자리하고 있다.
이미지1 이미지2 이미지3
조선시대 장수지방 화평마을에 살았던 양사무(梁思無)의 부인 해주오씨를 기리는 석비로 수열평 마을에 자리하고 있다.

선조 30년(1597) 정유재란이 일어났을 때 장수지방에 침입하였던 왜적들이 집집마다 약탈을 하며 불을 지르기도 하면서 부녀자들을 겁탈하는 일이 잦았다. 화평 마을에 살고 있는 양사무의 부인 오씨부인은 아침에 들이닥친 왜적들에게 가슴을 잡히는 등 모욕을 당하게 되자, 자신의 가슴을 칼로 베어 그들의 얼굴에 뿌리면서 “짐승만도 못한 오랑캐들아! 젖이 욕심나거든 이것을 들고 네 나라로 돌아가라”며 크게 외쳤다.

부인의 위엄에 눌린 왜적들은 곧 달아나고, 피를 많이 흘린 부인은 그 자리에 쓰러져 운명하였다. 훗날 이러한 사연을 나라에 올려 아뢰니, 조정에서는 부인을 위한 비를 세우도록 명하였다.

비각안에 서 있는 비는 낮은 사각받침돌 위로 비몸을 세운 구조로, 비몸의 윗변이 둥글게 다듬어져 있다. 앞면에는 비의 이름을 길게 새기고, 뒷면에는 ‘수열평(樹烈坪)’이라 썼는데, 이때부터 화평이라는 마을 이름도 수열평으로 고쳐 부르게 되었다.

비문은 선조의 손자인 낭선군 우의 글씨이다.
지리산 100배 즐기기
맛있는 여행 즐기기 맛있는 여행 즐기기 한우
맛있는 여행 즐기기 맛있는 여행 즐기기 장수사과
체험여행
휴식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