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지
산/강/계곡
문화/유적
박물관/전시관
사찰
마을여행
지리산옛마을

이전

다음

임시
  • thum0
  • thum1
  • thum2
  • thum3
논개사당
조선 헌종 12년(1846)에 현감으로 장수에 온 정주석은 이 곳이 논개가 자란 고장임을 기념하여 논개생장향수명비를 세웠는데, 군청 앞 호비로(구 시장) 입구에 세워 두었다가 사당 건립 당시 경내로 옮겼다.
vod

이용안내

  • 스크랩
  • 트위터
  • 페이스북
일반정보
문 의 처063-351-4837
소 재 지전라북도 장수군 장수읍 논개사당길 41
이용시간-
쉬 는 날 
입 장 료무료
홈페이지http://www.jangsu.go.kr/i...
지도정보전체보기

상세소개
이용안내
주변정보
  • 프린트하기
장수삼절인 논개를 기리는 곳
장수는 논개가 태어난 고장답게 논개는 누구나 알고 있는 인물로, 장수삼절(長水三節)로 알려진 논개는 조선 중기, 진주병사 최경회의 사랑을 받았다 한다
이미지1 이미지2 이미지3
장수는 논개가 태어난 고장답게 논개는 누구나 알고 있는 인물이다.

장수삼절(長水三節)로 알려진 논개는 조선 중기, 진주병사 최경회의 사랑을 받았다 한다. 임진왜란 때 끝까지 저항하던 진주성이 함락되자 왜장들은 촉석루에서 주연을 베풀었다. 기생으로 가장하여 그 자리에 참석한 논개는 성의 함락과 군관민의 죽음에 대한 울분을 참지 못하고 왜장 케야무라 로쿠스케를 바위 위로 유혹해 껴안은 채 남강 아래로 투신하여 자결하였다. 그가 뛰어내린 바위를 훗날 의암이라 하였다.

지금 사당을 의암사라 부르는 연유이다. 조선 헌종 12년(1846)에 현감으로 장수에 온 정주석은 이 곳이 논개가 자란 고장임을 기념하여 논개생장향수명비를 세웠는데, 군청 앞 호비로(구 시장) 입구에 세워 두었다가 사당 건립 당시 경내로 옮겼다. 논개 사당은 1981년 4월 1일 전라북도기념물 제46호로 지정되었다. 장수군에서 관리하고 있다. 장수읍 남산 남쪽 기슭에 위치한, 논개의 영정을 모신 사당으로 의암사(義巖祠)라고도 한다.

의암사가 창건된 후에 장수군은 매년 논개 탄생일인 음력 9월 3일을 택하여 논개제전을 열다가 1968년부터는 장수군민의 날로 지정하고, 군민의 날 행사와 겸하여 대제를 지내고 있다.
지리산 100배 즐기기
맛있는 여행 즐기기 맛있는 여행 즐기기 한우
맛있는 여행 즐기기 맛있는 여행 즐기기 장수사과
체험여행
휴식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