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지금 지리산은
이미지 갤러리
지역가이드
송기홍과 지리산

지역가이드

community_view
제목
[구례] 구례군, 지리산국립공원 지정 50주년 기념행사 본격 준비
작성일 2017-06-23 조회수 128
▲ 구례군이 지난 14일 군청 상황실에서 ‘지리산국립공원 지정 50주년 기념행사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구례군 제공
 
▲ 구례군이 지난 14일 군청 상황실에서 ‘지리산국립공원 지정 50주년 기념행사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구례군 제공
 
전남 구례군이 지난 14일 군청 상황실에서 ‘지리산국립공원 지정 50주년 기념행사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보고회는 오는 9월 1일부터 2일까지 지리산남부탐방안내소 일대에서 열리는 ‘지리산국립공원 지정 50주년 기념행사’의 추진계획 보고와 전문가 의견청취를 위해 추진했다.

‘지리산국립공원 지정 50주년 기념행사’는 환경부ㆍ전라남도ㆍ국립공원관리공단과 시민단체, 일반시민 등이 참여한 가운데 50주년 비전 선포식, 지리산정원 개장식을 비롯한 공식행사와 MBC 가요베스트, 광고ㆍ시나리오 공모전, 지리산 전시회, 명사초청 트레킹 프로그램 등 다양한 부대행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지리산은 1967년 12월 29일 구례군민들의 노력으로 대한민국 제1호 국립공원으로 지정됐다. 당시 지리산에서 산악보호활동을 하던 ‘구례 연하반’은 무분별한 산림도벌과 원시림 훼손을 막기 위해 지리산 국립공원 지정 운동을 펼쳤고 구례군민 1만 가구가 두 차례에 걸쳐 성금을 모아 이들을 물심양면으로 지원한 바 있다.

김정열 환경교통과장은 “일반 국민들로부터 시작된 국립공원 지정 운동은 세계적으로도 유래가 없다”며 “자연을 사랑하는 구례군민 정신을 계승하고 국민에게 홍보하는 뜻 깊은 행사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구례=김영근 기자 changjo4224@

출처 : 중도일보

이전글
곡성군, 오는 29일 '오페렐라 발렐리아' 공연
다음글
산청 동의보감촌서 만나는 특별한 전통문화 체험

목록

이달의 추천 여행지
쌍계사
[하동] 쌍계사우리나라 범패의 발상지로..
쌍계사를 떠올리면 쌍계사 벚꽃길을 떠올리게 된다. 전남 구례읍에서 21km 지점, 경남 하동군 화개면 화개리에서 운수리까지의 6km 구간에는 벚꽃나무가 줄지어 서 있어 봄철이면 벚꽃 구경객으로 붐빈다. 그곳에 쌍계사가 있다.

하지만 쌍계사를 봄에 찾으면 좋은 사찰로만 여기면 안된다. 범패의 발상지로서의 쌍계사, 차 시배지로서의 유래를 안고 있는 쌍계사, 자연과 함께하는 곳 등 쌍계사가 들려주는 이야기는 너무도 많기 때문이다.
상세보기